한 동안 좀 아팠습니다.

October 6, 2011
By

This post was kindly contributed by Open Statistics with GNU R - go there to comment and to read the full post.

아이가 감기 걸리더니, 엄마가, 그리고 저까지 거기다 저는 비염에 중이염까지 가는 바람에 많이 고생했네요. 그 새 많이 바뀌었네요. 보기에 참 좋습니다. 지겹게 내리던 비가 그치더니 갑자기 가을을 건너뛰고 겨울이 되려는 듯 춥습니다. 주말에는 그래도 다시 따뜻해진다고 하니 기다려봐야겠습니다.  

Tags:

Comments are closed.